listen to the xound

와 많은걸 했다 오늘 ㅜㅜ 본문

Sketchbook

와 많은걸 했다 오늘 ㅜㅜ

hanlee.com 2012. 1. 9. 04:50
아침 6시부터 지금까지
상당히 정신없는 하루였습니다.
굉장히 긴 하루구요.
우와 아직도 7시가 안 됐다니!!!

대략 할일 마치고 잠시 숨좀 돌릴려고 커피숍에서 쉬고있는데
수많은 생각이 스쳐지나가네요. 하.

자잘한거 뺀
굵직굵직한 집안일 회사일 몇가지가
오늘 하루 저를 정말 쉽지않게했답니다.
집안일 처리하느라 미친듯이 다니는 동안 생긴
제가 미처 못챙긴 자잘한 일들도 좀 괴뤄웠어요.
사실 잠깐 고민을 하면 끝나는, 제가 놓친 일들이죠.
물론 오늘한 일 중 대부분 쉽게 딱 끝나는 일이 아니어서
어려웠던 것 같습니다.
게다가 아주 중요한 몇가지가 한꺼번에 딱 겹치니 대박.

오늘은 평소엔 좀 사소한 주차도 정말 쉽지않았고
아이들도 피곤했는지 투정을 꽤 부리더군요.
아린인 너무 피곤했는지
아침 겸 점심 먹는 어느 식당 테이블에 머릴 얹어놓고는
밥먹다가 그대로 잠들었어요. -.-;;

이렇게 하루하루 정신없이 수많은 일들이 산발적으로 일어나는
이런게 오우너의 삶이 아닐까 잠시 생각해봤죠.
그래서 비서가 있어야하는.

지금도 너무너무너무 피곤해요~

// 한.

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.

'Sketchbook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긴 하 루  (0) 2012.01.11
처음의 방법으로 살기  (0) 2012.01.10
와 많은걸 했다 오늘 ㅜㅜ  (0) 2012.01.09
마음전쟁  (0) 2012.01.08
장난꾸러기  (0) 2012.01.06
정신없이 지나간 하루  (0) 2012.01.03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