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isten to the xound

폭풍 열흘 본문

Sketchbook

폭풍 열흘

Han HanLee 2012. 5. 6. 02:18

폭풍같은 열흘이 지나갔다.

정말로 폭풍이다.


급히 적어본

짧은 기록들.


-----


4월 25일 수요일 - 한국


출국일. 아침부터 짐 싸고 챙기고

인천공항에선 휴대폰 해지가 불가능함을 알아채고

아쉽지만 이날 아침에 해지.

이 타이밍에 나한테 전화했던 사람들 대부분

다행히 나중에 카톡이나 페북이나 이멜로 실토. ㅋ


오전 10:00 - 대구

이민가방 2개와 기내가방1개 등등 짐으로 부칠 여러가지 가방을 들고

어머니와 버스로 인천공항으로 이동.


오후5:00 - 인천공항

뒤이어 올라온 아버지와 은주, 지성, 아린이와 공항에서 상봉.

탑승수속+짐부침.


오후 5:50

아버지의 기도.

모두의 눈물.

처음으로 밀려온 아주 큰 후회.

정말 꼭 이래야만 하나 라는.

출국.


오후 8:00 이륙


-----


같은날

4월 25일수요일 - 미국


오후 8:30 착륙

오후 10:30 모든 절차를 마치고 밖으로 나옴.

오후 11:00 진욱이 상봉

그리고 미국에서의 첫날밤


-----


4월 26일 목요일


진욱이 한테서 하와이폰 받아서 사용


집 찾다가 짧은 시간안에 적당한 집 얻기가 힘들어서 부동산에 의뢰.

몇군데 봄.


-----


4월 27일 금요일


Verizon에서 한국에서 쓰던 iPhone 3GS에 심카드만 교체해서 쓰려고 문의했더니

자기네 폰만 된다는 답변.

at&t는 되는데 자기네는 무조건 자기네 폰만 됨.

그래서 4S구입. 일단 내꺼만 개통. 201-994-XXXX (궁금하시면 메일주시길)

여권만 보고는 400불 디파짓함.

저녁때 은주도 4S개통. 201-874-XXXX (역시, 궁금하시면 메일 주시길)

기기당 400불 디파짓이라고 디파짓 함.

총 800불 디파짓.


집.

몇군데 보고 어제 본 집중 하나로 application 작성. 


-----


4월 28일 토요일


계정생성이 안 돼서 Verizon에 고객센터 전화했더니 

소셜넘버가 비어있단다.

그래서 다시 Verizon 찾아가서 소셜카드 보여줬더니

내 ssn 가지고 어디 전화하고 확인해보더니

디파짓 했던 800불 돌려준단다.

우편으로 올 예정.


-----


4월 29일 주일


진욱이네 교회 예배 드리러 감.

예배후 진욱이네랑 Bear Mountain 의 7 Lakes 드라이브 나들이.


-----


4월 30일 월요일


면허갱신.

집 apply. 수요일쯤 연락올듯 하다고 함.


-----


5월 1일 화요일


landlord 로 부터 연락이 지연됨. 시간은 가고 답답.


-----


5월 2일 수요일


집 ok 연락옴.


-----


5월 3일 목요일


집 계약함.

진욱이네 집에서 마지막 밤.

미리 새로운 집으로 짐 모두 옮김.


-----


5월 4일 금요일


카드 하나 남겨놓고

점심때쯤 진욱이네 집에서 나옴.


셋업 시작.

인터넷 신청.

옛날보다 상당히 빨라진 서비스 대응.

옛날엔 신청해서 약속잡으려면 2-3주는 기본이었는데

이번엔 전화해서 asap라고 했더니 바로 다음날 내일 오전으로 잡는다. -_-


-----


5월 5일 토요일


오전 9:00

인터넷 설치. - 이 아파트에는 Optimum이 들어온다.

두 친구가 왔는데 흑인애는 참 표정도 없고 일하기 싫어보인다.

Airport Express 꽂아서 임시 와이파이 사용 시작.

드디어 집에서도 와이파이 된다!!!!

FaceTime 가능. 앗싸. 


오후 2:00

외출.


자동차 구입. 2012 Honda CR-V EX

예전에 Accord 샀던 같은 곳에서 구매.


등, 러그 등등 이것저것 필요한 물품 구매.


밤 10:30

녹초가 되어 집으로 들어옴.

아이들은 레고 만들고 나는 사온 물건들 셋업하고 은주는 야식/간식/레고만들기 돕고.


밤 11:30

대구 할아버지 할머니랑 FaceTime 통화 - 와이파이의 혜택.


-----


5월 6일 주일


새벽 1:00 취침


// 모두 굿나잇.


-----


P.S.


열흘을 지내고 돌아보니

참 순식간에 무언가 많은 것들을 한거 같긴 하다.

내 나라가 아닌 곳, 이민자로써의 마음을 다시 느꼈고

옛기억들을 다시금 떠 올린 열흘.


꼭 왔어야하나 싶어서 울적해졌을때도 있었고

그래 잘 왔다 싶어서 기분좋을때도 있었고

하나하나 뭔가 '아구'가 맞아 떨어질때 하나님께 감사도 했고

예전에는 두달이상 걸렸던 일들을 단 열흘만에 하고 있어서 하나님께 또 감사도 했고

예전 미국있을때 알게된 사람들을 다시 만나게 되어서 무지 반가웠고

우리를 환영해주어서 참 감사했고.


그리고

계속계속 드는 생각이고

은주도 얘기하지만


정말 미국 2년여 살다가 뭐 한 몇개월 한국 잠시 갔다가 다시 돌아온 느낌.

여기가 좋아서가 아니라 한국에서의 3년이 정말 3개월로 느껴지고


나도 변했고

내 환경도 변했는데

여기는 너무 안 변했다.


여기 이리로 가서 이리로 가면 이 가게가 있었는데 싶으면

있다.

3년 지났는데.

큰 가게도 아니고. -_-


그래서 미국은 왠만한 건물은 50년을 훌쩍 넘기나보다.


// 


'Sketchbook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애플스토어  (0) 2012.05.11
비가 참 자주와요  (0) 2012.05.11
폭풍 열흘  (2) 2012.05.06
집 계약하다!  (4) 2012.05.04
요며칠간의 흔적  (5) 2012.04.30
앞을 좀 봐야겠어요  (0) 2012.04.18
2 Comments
  • momma 2012.05.06 04:46 핵핵 캑 글만읽어도숨도못쉬겠다~ 휴우~~
    집 음청넓고좋내 나라와사람이크니까 사용하는공간도넓고 진짜로미국잘갔데이
    쫌 지나두놈영어는자동으로할꺼고 여기있으면 꼭두새벽부터영어배운다고
    책보따리싸들고다녀봐야별로지 .헤어짐에아품이있어도 둘강아지들앞을보면모든게감사.
    빨리들어가야할이유가 좋은집 학군도1등 하나님준비하신뜻인것갔내 이제새차도마련했으니
    낼 집에한번 들리렴 빠빠이~~^^
  • Favicon of https://www.xoundbox.com BlogIcon Han HanLee 2012.05.06 09:53 신고 ㅎㅎ 네 감사하고 있어요.^^ 기도 많이 해주세요~
댓글쓰기 폼